상처가 아물 때 가려운 이유는


나으려고 하는 것이니 긁지 마라

 

흔히 어른들이 상처난 부위의 딱지를 긁는 아이들에게 하는 이 말은 과연 맞는 말일까요? 결론부터 내자면 일리가 있는 말입니다.

 

딱지는 상처부위의 죽은 세포가 쌓이면서 생기는 것입니다. 딱지가 생기고 나면 안쪽에는 혈소판이 피를 응고 시키고 림프구를 통해 림프액이 나오는데 이 끈적끈적한 액체가 우리 몸에 세균이나 바이러스의 침입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때 상처부위가 가려운 것은 림프액 주변의 세포들이 딱지를 밀어내고 분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신경을 건드리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가려움증이 심할수록 세포들의 분화속도가 빨라져 상처가 아무는 시간도 짧아진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가려움증을 참지 못해 긁게되면 새 살이 돋기 전에 딱지가 떨어져 흉이 지게 됩니다.

딱지를 바로 때면 세균이 침투해 상처의 자연스러운 회복을 방해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나으려고 하는 것이니 가려워도 참아야 한다는 말은 경험에서 얻은 건강상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출처 : 드림클리닉 -

그럼 행복한 하루 되세요.  



Posted by 지속당

댓글을 달아 주세요